[노컷, 7/15/2019] 100년 전부터 계속된 논조 Avec Nari News

""100년 전부터 이런 글이 많이 나왔다. 일진회 성명서를 보면, '나라가 정말 죽을 수도 살 수도 없는 처지에 처했다, 이게 전부 우리가 자초한 거다'는 내용이 나온다. 비슷하다. 이런 글을 보면서 그런 생각이 들었다. 아베 정권이 세운 국가 아젠다는 '정상 국가화'(제2차 세계대전 전범국이기 때문에 금지됐던 일본의 집단자위권 행사를 가능케 하자는 주장)다. 우리가 어떤 책임이 있어서 군국주의 또는 제국의 향수를 되살릴 빌미를 줬다? 아니다. 일본의 의도를 정확히 이해했다면 결코 이런 식의, 책임을 우리에게 돌리는 이야기를 할 수 없다." (전우용 역사학자)

(중략) 일본의 고순도 불화수소 등 한국 수출규제 등을 두고 일본 정부를 비판하면서도 일본의 경제 공격은 우리 정부가 자초한 것이라는 보도가 나오고 있다. 조선일보는 '정부발 폭탄'이라고, 중앙일보는 '일본의 공공연한 엄포를 한국이 허언 따위로 치부한 대가치고는 치명적' 등의 표현을 사용하고 있다. 이어 그는 "한국의 여론이 바뀌어야 자기들의 공격이 효과를 낸다. 한국 내 여론이 바뀌고 한국 정부가 옴짝달싹 못하게 궁지에 몰려서 일본 정부에 사과 또는 사과에 유사한 태도 표명이 될 때까지 하겠다는 것"이라며 "한국 내 여론을 공격하는 거라서 한국 언론 현황을 봤을 것이다. 한국 내 주류 언론은 일본이 한국을 공격해도 일본 편을 들 것(이라는 것을 말이다)"라고 말했다. (중략)

전 역사학자는 "(일본은) 실제와 관계없이 하나의 이념형을 만들어낸다. 일본인은 인성적이고 냉철하고 정의감이 있고 공익이 우선이고, 한국인은 감정적이고 계산을 잘못하고 부화뇌동하고 배은망덕하다는 것"이라며 "대략 150년 전부터 만들어지기 시작해서 1910~20년대에 일본인이 아주 정형화한 논리다. 21세기인데 지금도 신문에 나오고 있는 논조는 항상 그렇다. 일본인은 이성적인데 우리는 감정적이고 흥분해서 행동한다. 냉철하고 이성적이고 일본인처럼 행동하자. 이게 지금 우리 신문의 논조"라고 비판했다.""

출처: 日 수출규제가 우리 정부 탓? 100년 전부터 계속된 논조 (노컷뉴스, 7/15/2019)

[참고: 국내 언론의 관련 기사]

"올 것이 왔다. 일본의 요격미사일은 정확하고 치밀했다. 일본 경제산업성은 한국 경제의 급소인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산업을 겨냥했고, 제조 공정에 소요되는 일본산 독과점 상위 품목 3개를 특별 심사 대상으로 지정했다. 허가를 받아도 90일이 소요되고, 만약 금수조치가 떨어지면 반도체 생산은 전면 중단된다. 한·일관계가 악화될 때에도 이런 일은 없었다. (중략) 넋 놓고 일격을 당한 한국은 중얼중얼 혼수상태다. 사드 문제로 중국 사업을 철수한 롯데의 악몽이 채 가시기도 전에 이번에는 일본의 결정타를 맞았으니 정신이 혼미할 수밖에. (중략) 역사적 채권국이 신뢰채무국으로 낙인찍힌 저간의 상황은 무엇 때문인가. 누가 책임을 져야 하는가.
종전일 때마다 피해국 위령탑에 엎드려 사죄하는 독일과, 원폭 투하 원점에서 피해자 심정을 되새기는 일본의 본성은 다르다는 점을 직시해야 한다. 대책이 없는 게 아니다. (중략) 대법원이 내린 결정을 어쩔 수 없다고 방관하는 것은 정치가 아니다. 특별법도 있다. 출구 없는 상황, 대통령의 용단만이 길을 뚫는다."

출처: 송호근 칼럼: 되살아나는 제국 (중앙일보, 7/8/2019)


(냉철한 추론의 결말. 출처: 영화 '암살'의 한 장면, YouTube)

1 2 3 4 5 6 7 8 9 10 다음